SNSD – 첫눈에… ( Snowy Wish… ) lyrics

Standard

Romangul

eonjebuteoyeonneunji molla
nae mam soge niga gadeukhae

hangsang chuwotdeon nae jageun mami
ijen geudaero ttatteutae jyeosseoyo

eojjeomyeon uri itorok duri oraen sigandongan
seororeul chaja hemaesseonnabwa

gyeote inneun juldo moreugo
honja oerowohaesseonna bwa

jom deo gakkai waseo nareul kkok anajullae
geudael hyanghae ttwineun nae mameul jeonhagopa

eojekkajin jal mollatdeon geudae malgeun nunbichi
hayan nuncheoreom pogeunhage neukkyeojyeo

haru handal jinago illyeon inyeon jinamyeon
seoro sinbigameun eobseojilji mollado

waenji geuttaejjeumen dulman aneun sesangi
saenggil geotman gateun i gibun

chingu isangeun anirago
malhaetdeon geon mullon najiman

sasil geuttae naneun jal mollatdeon geoya
geudaeui jinsilhan misoreul

eojjeomyeon uri itorok duri oraen sigandongan
seororeul chaja hemaesseonna bwa

gyeote inneun juldo moreugo
babocheoreom honja oerowohaenna bwa

jom deo gakkai waseo nareul kkok anajullae
geudael hyanghae ttwineun nae mameul jeonhagopa

eojekkajin jal mollatdeon geudae malgeun nunbichi
hayan nuncheoreom pogeunhage neukkyeojyeo

haru handal jinago illyeon inyeon jinamyeon
seoro sinbigameun eobseojilji mollado

waenji geuttaejjeumen dulman aneun sesangi
saenggil geotman gateun i gibun

hayake byeonhan georireul bwayo
soboksobok ssahyeoinneun nungire

naeditgo sipeo geudae pume angyeo
uri cheoeum bon cheotnun wie

jom deo gakkai waseo nareul kkok anajullae
naega jigeum hagopeun mari isseo

cham gomawoyo imankeum saranghaeyo imankeum
sel su eomneun gonggimankeum saranghae

haru handal jinago illyeon inyeon jinamyeon
seoro sinbigameun eobseojilji mollado

geureotago haedo geureol su isseodo
gyesok geudael saranghalge mideoyo

geudaeui kkaman meoriga jochiman
geudaeui meorie nuni naerindaedo

waenji geuttaejjeumen dulman aneun sesangi
saenggil geotman gateun i gibun

Hangul

언제부터였는지 몰라
내 맘 속에 니가 가득해

항상 추웠던 내 작은 맘이
이젠 그대로 따뜻해 졌어요

어쩌면 우리 이토록 둘이 오랜 시간동안
서로를 찾아 헤맸었나봐

곁에 있는 줄도 모르고
혼자 외로워했었나 봐

좀 더 가까이 와서 나를 꼭 안아줄래
그댈 향해 뛰는 내 맘을 전하고파

어제까진 잘 몰랐던 그대 맑은 눈빛이
하얀 눈처럼 포근하게 느껴져

하루 한달 지나고 일년 이년 지나면
서로 신비감은 없어질지 몰라도

왠지 그때쯤엔 둘만 아는 세상이
생길 것만 같은 이 기분

친구 이상은 아니라고
말했던 건 물론 나지만

사실 그때 나는 잘 몰랐던 거야
그대의 진실한 미소를

어쩌면 우리 이토록 둘이 오랜 시간동안
서로를 찾아 헤맸었나 봐

곁에 있는 줄도 모르고
바보처럼 혼자 외로워했나 봐

좀 더 가까이 와서 나를 꼭 안아줄래
그댈 향해 뛰는 내 맘을 전하고파

어제까진 잘 몰랐던 그대 맑은 눈빛이
하얀 눈처럼 포근하게 느껴져

하루 한달 지나고 일년 이년 지나면
서로 신비감은 없어질지 몰라도

왠지 그때쯤엔 둘만 아는 세상이
생길 것만 같은 이 기분

하얗게 변한 거리를 봐요
소복소복 쌓여있는 눈길에

내딛고 싶어 그대 품에 안겨
우리 처음 본 첫눈 위에

좀 더 가까이 와서 나를 꼭 안아줄래
내가 지금 하고픈 말이 있어

참 고마워요 이만큼 사랑해요 이만큼
셀 수 없는 공기만큼 사랑해

하루 한달 지나고 일년 이년 지나면
서로 신비감은 없어질지 몰라도

그렇다고 해도 그럴 수 있어도
계속 그댈 사랑할게 믿어요

그대의 까만 머리가 좋지만
그대의 머리에 눈이 내린대도

왠지 그때쯤엔 둘만 아는 세상이
생길 것만 같은 이 기분

Cr:http://romanization.wordpress.com+https://xiaolink.wordpress.com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